환타지와 현대배경의 새로운 스타일의 웹툰을 시도하고 싶어요. ﷯Q : 떡호랑이 웹툰 제작에 참여하면서 생긴 변화가 있다면?
A : 떡호랑이 제작 보조 작가를 하면서 웹툰 제작을 전체적으로 할 수 있다는 큰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었고, 밝고 명쾌한 떡호랑이 웹툰을 작업 하면서 나도 평소보다 밝게 작업을 할 수 있는 거 같았습니다. 예전에 혼자 작업을 할 때는 딴 짓을 할 일이 많았지만 협업을 하면서 좀 더 부지런 해지고 일에 대한 책임감이 생긴 거 같습니다. Q : 다른 느낌의 작품을 협업을 통해서 만나게 되었는데 어려움은 없었는지?
A : 처음에는 제가 평소 공부하던 그림체와 달라서 협업인 만큼 맞춰나가는 것이 쉽지는 않았었습니다. 그러나 배운다는 마인드로 하나씩 해 보니깐 오히려 재미있게 할 수 있었던 거 같고 무엇보다 배운 것이 많아서 좋습니다. 사실 펜 선을 처음 맞춰나갈 때 좀 어려웠지만 그래도 나중에 손상철 작가님께 펜 선 많이 좋아졌다는 이야기를 듣었던 날엔 너무 기뻤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은 너무 즐거운 마음으로 작업을 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Q : 본인에게 영감을 준 웹툰이 있다면? 
A : Ho!라는 네이버에 완결 웹툰이 기억에 남습니다. 귀여운 그림체와 따뜻한 이야기가 너무 좋았던 작품입니다. 청각장애인 주인공과 대학생 찌질남 원이의 이야기를 다룬 이야기 였는데 따뜻한 분위기와 귀여운 그림체로 조화가 이루었던 웹툰이었습니다. 이런 따듯한 이야기를 만들어 보고 싶다는 영감을 주었다. Q : 웹툰작가로서 향후 계획에 대해서 말씀해 주실수 있나요?
A : 저는 웹툰작가로 제게 영감을 준 웹툰이 있었던 것처럼 누군가에게 영감을 주는 그런 웹툰을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 완결까지 다 보고도 나중에 생각나서 다시 찾아보게 되는 웹툰을 만들어 보고싶습니다. 아직은 스토리를 짜는 단계에 있긴 하지만 기회가 된다면 공모전이나 투고를 시작해 보고 싶습니다.

그리니(Griny) | 04559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45길 15, 원창빌딩 401호 | 대표자 : 박지영

사업자등록번호 : 148-45-00017 | 대표전화 : 070-4048-3647 | 팩스 : 070-7500-3649 | E-Mail : griny@griny.co.kr

 

Copyright ⓒ 2020 Griny. ALL RIGHTS RESERVED.